노르웨이 표현주의 화가 에드바르 뭉크(1863~1944)의 대표작 ‘절규(The Scream)’가 경매에 나온다.  
   세계적인 경매회사 소더비는 21일 미국 뉴욕에서 오는 5월2일 열리는 경매에 뭉크의 ‘절규’가 출품된다면서 경매가는 8000만달러(약 898억원)를 넘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뭉크의 ‘절규’는 회화 4점, 석판화 1점이 있다. 회화 4점은 뭉크 미술관이 2점을, 노르웨이 국립미술관과 개인이 1점씩 소장하고 있다. 이번에 경매에 부쳐지는 것은 노르웨이 사업가 페테르 올센이 소장하고 있는 1893년 작품으로, 유화가 아닌 파스텔화(아래 사진)다. 올센은 뭉크 친구이자 후원자였던 토마스 올센의 아들이다.



 소더비의 뉴욕 표현주의 및 현대 미술 부분 선임 부회장인 사이먼 쇼는 “개인이 소유한 작품 가운데 가장 중요한 작품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그는 “진정으로 시대를 상징하는 작품들이 시장에 나오는 일이 얼마나 드문지 생각하면 ‘절규’의 가치는 점치기 어렵다”면서 “최근 소더비 경매에 나온 걸작들이 거둔 성공을 감안하면 이 작품의 경매가는 8000만달러를 넘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소장자인 올센은 경매 수익금으로 노르웨이 내 자신의 농장에 새 박물관과 미술관, 호텔을 건립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뭉크의 ‘절규’는 인간의 원초적 두려움을 묘사한 작품으로, 1892년 경험한 공황발작을 토대로 그린 작품이다. ‘절규’는 그동안 도난의 타깃이 됐다. 노르웨이 국립미술관 소장 작품은 1994년 도난됐다가 몇 개월 뒤에, 뭉크 미술관 소장 작품은 2004년에 도난됐다가 2년 뒤 각각 되찾았다.  조찬제 기자  helpcho65@kyunghyang.com 

Posted by emu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