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다빈치였다. 르네상스 시대의 위대한 천재 레오나르도 다빈치(1452~1519)가 500여년 전에 그린 예수 그림이 미술품 경매 역사를 다시 썼다. 다빈치가 1500년 무렵 그린 ‘살바토르 문디(구세주)’가 지난 15일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경매와 개인 간 거래를 통틀어 사상 최고가인 4억5031만2500달러(수수료 포함·약 4960억원)에 낙찰됐다. 가로×세로 45.4㎝×65.6㎝인 이 작품은 푸른 로브를 입은 예수가 오른손을 들고 있고, 왼손에는 수정구를 들고 있는 모습을 담았다. 이 작품이 경매 전부터 관심을 끈 것은 현존하는 작품이 20점도 안되는 다빈치의 유화 중 개인이 소장하고 있는 유일한 작품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예수의 얼굴은 다빈치의 대표작 ‘모나리자’와 닮았다.

이 작품의 재발견과 복원 및 진품 판명 과정은 드라마틱하다. 크리스티 경매 측은 ‘베스트셀러 스릴러물’이라고 했다. 다빈치는 프랑스 국왕 루이 12세를 위해 이 작품을 그린다. 그의 딸은 영국 국왕 찰스 1세에게 시집가면서 이 작품을 가져간다. 당대의 최대 미술품 수집가인 찰스 1세의 소장 목록이 이를 증명한다. 하지만 찰스 1세가 청교도혁명(1640~1660)으로 1649년 단두대의 이슬로 사라지면서 이 작품은 순탄치 않은 역정을 걷는다. 청교도혁명과 명예혁명(1688~1689)이라는 소용돌이를 겪으면서 찰스 1세의 둘째 아들 제임스 2세의 정부 손에 넘어간다. 18세기 말까지 그 후손이 지닌 것은 확인된다. 그러나  그 후 약 200년 동안 행방은 묘연해진다. 1900년 영국 수집가 허버트 쿡 경에 의해 빛을 보지만 얼굴과 머리카락 부분이 심하게 덧칠해진 상태였다. 1958년 런던 소더비 경매에서 45파운드에 팔린 뒤 2005년까지 또다시 종적을 감춘다.

2011년 마침내 다빈치의 작품으로 화려하게 부활한다. 미국 아트딜러협회 컨소시엄 덕분이다. 6년 전 한 경매에서 1만달러도 안되는 가격에 사들인 이들은 전 세계 유명 큐레이터와 미술관이 참여한 복원 및 진본 확인 작업 끝에 다빈치의 진품으로 결론을 내린다. 그해 겨울 영국 내셔널갤러리 전시회와 2013년 러시아 컬렉터 드미트리 리볼로프레프의 구입(1억2750만달러)을 거쳐 이날 경매에 오른 것이다. 다빈치는 세계 최고가 미술품으로 그의 위대함을 증명했다.  조찬제 논설위원


Posted by emugi